금요일, 12월 14, 2018
Home > DATABASE > 어떤 국산 오디오, 정풍물산

어떤 국산 오디오, 정풍물산

글쓴이 : SONDORI

1960~70년대 가발수출로 크게 성공했고 완구 등 다양한 상품, 제품을 만들고 유통하던 정풍물산(정풍실업 설립자 문정광)이 1979년, 캐나다 자본 투입과 판매협약 그리고 산수이 기술협업 조건으로 국내 오디오 시장에 진출한다. 이후 몇 몇 산수이 모델들을 OEM생산, 수출하고 자사 브랜드 제품을 유통하는 등 활동을 전개하였다. 이 시절, 산수이 로고를 쓰지않은 정풍물산 국내판매 모델들은 브랜드명으로 마트나가(MATNAGA)를 사용.

(Rondo 튜너, 출처 : https://www.soriaudio.com/files/attach/images/204/357/235/025/0d5e1efab507ab48d749f80c7b359364.jpg)

1980년 전두환-노태우 쿠데타 직후 국보위의 대출금 상환 강제명령(*註, 마치 양정모 국제그룹의 해체와 같은?) 등 여하한 사유에 의해 1981년 이후 법정관리 상태로 있다가 1997년, 기아자동차/기아인터트레이드가 146억 원 어치 전환사채를 인수하고 (주)스마텔로 개명하면서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표제부 사진 출처 : https://www.soriaudio.com/index.php?document_srl=992953&mid=b_09)

* 註 : “…원심은, 1980. 9. 27. 국가보위입법회의는 기업체질강화 대책의 일환으로, 금융기관으로부터 일정 규모 이상의 여신을 받은 기업체로 하여금 기업체와 기업주 소유 비업무용 부동산을 자진매각하여 그 처분대금으로 대출금을 상환하거나 증자를 통하여 기업자금화하도록 하고, 이를 이행하지 아니하는 기업에 대하여는 일체의 금융지원을 중단하기로 하는 내용의 소위 9. 27. 특별조치를 발표하였고, 이에 따라 피고들의 피상속인으로서 소외 정풍물산 주식회사(이하 소외 회사라고 한다)의 회장으로 있던 소외 문정광은 1981. 12. 26. 자기 소유인 이 사건 부동산의 처분 권한을 소외 회사에 수여하고, 소외 회사의 주거래 은행인 소외 한국외환은행(이하 소외 은행이라고 한다)에… “(대법원 판결문)

(RT-3 리시버, 모델명 미상 테이프/8트랙 데크. 출처 : https://www.soriaudio.com/?mid=b_09&page=1721&act=mid&b_09=page&2933=document_srl&document_srl=957254)

(산수이 AU-417의 국산화 버전 AU-K7000 인티앰프. 짝맞춤 튜너는 산수이 TU-417 기반의 TU-K7000. 출처 : http://www.enjoyaudio.com)

(1978년 정풍물산 광고물. 출처 :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memory&no=13445)

가만히 보면 정풍물산은 좀 묘한 회사다.

연결고리가 느슨한 제품군들… 몇 번 보았다 기억되는 정풍 JP 로고가 박힌 전화기들 그리고 완구들, Palm PC ‘PC클래식’, 전자사전 ‘워드컴’ 등 오디오 외 다양한 제품군을 생산, 판매했던 것은 “모든 것을 다 만들고 판다”는, 말 그대로 ‘물산(物産)’의 속성 때문이라고 해두자. 그런데 75년도 여공 17명이 동시 사망한 공장축대 붕괴사건 뒷처리, 대표이사 성씨들의 변화(79년 산수이 협업 시점 대표이사는 김덕만), 사업적 인과관계가 모호한 중학교, 여자고등학교 설립(모두 1979년), 신 군부세력의 상환 강제와 이후의 법정관리 존속 등 과거 이력들을 보면 뭔가 진지한 사업자로서 결격사유가 있었던 것은 아닐까라는 조심스러운 상상을 하게 되고… 경상도 文氏가문 주변에 참으로 다사다난한 일들이 많았다.

상무·공장장 구속 정풍물산, [중앙일보] 입력 1975.03.11 00:00. 서울 관악구 신대방동 축대붕괴사건을 수사중인 서울남부경찰서는 11일 정풍물산 상무이사 이규만씨(35)·공장장 박춘덕씨(48) 등 2명을 중과실치사혐의로 구속하고 사장 문정광씨(48)·축대 웃집 주인 방홍규씨(50)·홍기숙씨(32)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사고가 나자 도망간 축대시공자 엄달주씨(57)와 건축업자 정동진씨(52)등 2명을 업무상 과실치사혐의로 전국에 지명수배 했다. 또 경찰은 사고지점에서 상수도가 새고 있다는 신고를 받았는지 여부를 캐기 위해 수도사업소 직원과 축대준공검사를 해준 당시 영등포구청 토목과직원에 대한 수사도 펴고 있다. (http://news.joins.com/article/1401077)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