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24, 2019
Home > AUDIO NOTES > 생뚱맞은 Zero Feedback의 강조

생뚱맞은 Zero Feedback의 강조

글쓴이 : SOONDORI

어떤 이태리제 앰프. 포장의 글들에는 “앰프의 Global Feedback을 제거하여 뭔가 큰 도움을 받았고 그것이 매우 어려운 설계기술인데 드디어 우리가 해냈다!”는 식의 문구들이 적혀 있다.

갑자기 “피드백 없음”을 운운하는 것은 무슨 꿍꿍이? Global Feedback, Local Feedback이라는 그렇고 그런 원리에 대한 갑론을박 이슈가 아니라… 보편적이지 않아서 당황스럽다.

그래서 여러 글들의 단서를 추적해보았고… 2016년, 제작사 오디오아날로그社가 Puccini Anniversary 앰프의 특/장점을 그렇게 기술해 놓았고 그 몇 줄이 돌고 돌며 일방적인 글로벌 시장의 홍보 메시지로 전달되고 있었다는 추정. 제 산업분야 메이커들이 표준 홍보문구를 만들어 언론관계자들에게 전달하는 것은 오래되고 일반적인 관행이다. 말인 즉, 모든 단어들은 최초 그들의 입에서 나왔을 것이다.

다른 하이엔드, 빈티지 앰프들에 오랜 시간 동안 공히 피드백 루프가 사용되었던 이유는 a) 재생 주파수 대역의 확장, b) 왜율의 감소, c) 효과적인 출력 임피던스 감소, d) 그에 의한 Damping Factor 증가로 요약될 것인데 굳이 피드백을 제거하였다 재차 강조를 하니…

무엇 때문에, 어떻게 그리하였는지가 궁금해졌다.

정형화된 틀, 묘한 단어들을 연결해 가며 글을 쓰는 자칭 전문 리뷰어들의 장광설들은 무시. 정밀한 스펙문서는 처음부터 없었을 것이니 구할 수 없다. 그나마 비교적 객관적인 테스팅 수치를 제시한 다음 글을 읽어보면…

While claims of ‘zero feedback’ are not uncommon with specialist audio products this usually refers to ‘global feedback’ as some local compensation is always necessary to manage the gain bandwidth of the various stages. Nevertheless, the lab results here certainly reflect a very limited level of selfcorrection as distortion decreases with increasing output and falling load impedance [see Graph 1, below]. Into a high 8ohm load, however, distortion is impressively consistent at 0.1-0.3% across the audioband over its full 80W dynamic range [see
Graph 2, below].

Noise is well maintained too, the A-wtd S/N ratio still slightly above average at 88dB (re. 0dBW). All this promises a uniform tonal colour, with high impedance speakers at least, with slightly greater variation in distortion and system response into lower impedances, the latter in line with the amplifier’s moderate 0.2-0.3ohm source impedance. Into a non-reactive 8ohm load the response falls by –0.3dB/20kHz and –4.5dB/100kHz, which is a near-ideal performance.

Power output, and the Puccini’s ability to drive low impedance loads, is very impressive indeed thanks to its 25.6A dynamic current capacity (<1% THD/10msec). Rated at 70W or 80W/8ohm, depending on where you get your information, the amp actually delivers a full 2x100W/8ohm and 2x185W/4ohm at <1% THD. Reflecting the very stiff PSU regulation, dynamic power output is not much higher but it does increase magnificently into low impedance loads from 102W and 200W into 8/4ohm to 385W and 655W into 2/1ohm [see Graph 1]. (출처 :  www.hifinews.co.uk, LAB Report – Audio Analogue Puccini Anniversary Hifi News Record Review Test)

Graph 1: Dynamic power versus distortion into 8ohm (black trace), 4ohm (red), 2ohm (cyan) and 1ohm (green) speaker loads. Maximum current is 25.6A

Graph 2: Distortion versus frequency at 1W/8ohm (5Hz-40kHz; black, left channel; red, right channel)

위 글은 “흔히 Feedback이 재생 대역폭 확대의 핵심 요소임을 잘 알고 있지만… “이라고 언급한 후 “그럼에도 불구하고 낮은 부하 임피던스 확보와 적당한 수준의 왜율을 확보할 수 있다”고 한다. 가만있자… 더 열악해질 수 있었던 것을 그나마 막았다는 뜻으로 읽히고 특히, 논리상 주파수 대역, 왜율, 스피커 부하 임피던스는 독립적 개념의 평가항목일 것인데 두루뭉실 묶어 버렸다. 그리하면 이 글도 좀 이상하다?

(왜율, Distortion 개념에는 하위 범주의 것들이 있다. 진폭, 위상, 고조파(Harmonics), 주파수, 군지연(Group Delay) 등. 위에 표기된 Distortion은 어떤 것?)

국내 판매가 500만 원 대인 이 앰프가 낮은 임피던스 스피커 전문 구동용 특수 앰프라도 된다는 뜻일까? 예를 들어 태광 아너 M-375 파워앰프는 175W/8오움, 0.03%@1Khz라고 하는데 10W의 기본 왜율 0.1~0.3%이 심하게 자랑할 만한 일? 2오움 스피커 구동조건에서 끄떡없다는 Krell을 따라가려 했던 것? Global이 아니라면 Local Feedback은 쓰고 있다는 것인지? 편안한 길 놔두고 괜히 어려운 길로 간 다음에 간신히 빠져나와 “내가 정말 잘 왔네” 자화자찬하는데 본래 그럴 필요가 없었던 것이라면?

이쯤하니 섞어찌개 만들자는 식에, 갈팡질팡에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취지가 명확하지 않은데 매번 생뚱맞은 Zero Feedback 혹은 ‘Global Feedback 제거”가 등장한다니 그저… “역시 이태리 사람들은 장광설에 능하군!” 그런 생각을 하게 되고 모든 것은 돈벌이를 위한 이탈리안식 몸부림이 되어버린다. 차라리 “피드백으로 아까운 소스신호의 배음(Harmonic)이 제거될 수 있는데 어렵지만 이 참에 그것 해결했습니다”라는 식으로 뭔가 명쾌한 설명이 필요하다. 아니라면…

“페라리 아시죠? 그런 것 만드는 열정과 장신정신이 투영되었다고 간주하시고 그냥 사주세요”라고 했다면 아무 생각 없이 지나쳤을 지도 모를 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