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7월 4, 2020
Home > DATABASE > LRAD, 나쁘게 쓰이거나 좋게 쓰거나

LRAD, 나쁘게 쓰이거나 좋게 쓰거나

글쓴이 : SOONDORI

강력한 음파에너지로 사람을 혼란에 빠뜨리는 LRAD(Long Range Acoustic Device)를 우리말로는 흔히 ‘음향대포’라고 한다. TV 뉴스에 방영되었던 국내 도입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최근의 홍콩 등 시위현장에서 주로 민중을 탄압하는 용도로 사용되었기에 감정이 별로 안좋다. 그런데 만일 용도를 달리한다면?

(The World Smallest… FM 라디오를 만들었던 Woody Norris가 돈벌이를 위해 시위대 진압용 장비를 만들었다. 관련 글 : American Technology Corporation, 귓속 라디오와 LRAD)

“재미삼아 살펴보세요” 어느 날, 지인께서 개발 후 쓸모 없게 된 어떤 워킹모델 장치를 건네주셨다. 개발용도는 예를 들어…

1) 길 잃은 등산객을 찾을 때(어떤 방향에 반응을 요청하는 멘트를 보내고 반응이 있으면 그곳으로 출동), 2) 타인 방해하지 않고 특정 공간을 지나는 이들에게 살며시 뭔가 이야기해줘야 할 때, 3) 방사 축 선상에 있으면 소리 들리고 살짝 벗어난 지점에서는 잘 들리지 않는다고 하니 그 외의 것들은 상상에 따라서.

잠시 생각해보니 기술의 핵심은 1) 밀집형 스피커 어레이와 2) 이중 방사주파수 제어 두 가지이다.

우선, 작은 크기 스피커들, 피에조 스피커들을 잔뜩 배치하되 생성되는 파동 에너지들이 뒷면이나 측면으로 방사되지 않도록 만든다. 즉, 최대한 앞쪽으로만 흐르게 하여 (일반 스피커에 비해) 에너지 전달의 효율성을 키운다.

(고출력 IC 앰프. 미처 제품명 확인 못함)

그리고는 일반앰프를 이용하여 일종의 캐리어 상당하는 초음파 근접 20Khz 기본 주파수를 생성, 방사한다. 그것에 음성(음향)신호를 더한 주파수, 예를 들어 20Khz + 2Khz = 22Khz를 동시에 방사하면 멀리 떨어진 사람은 그 차(差)에 해당하는 2Khz만 듣게 된다고.

높은 음파가 직진성이 좋다는 점을 십분 활용하는 솔루션인데… 머리 속에는 대뜸 FM 캐리어 변조, 복조가 떠오른다. 그때 사람 귀는 검파기? (표제부 사진 출처 및 정보 열람 : https://genasys.com/)

(기본 음파와 음성(음향) 혼합/처리용 자이링스 스파르탄 FPGA. 본래 신호 및 신호라인 취급에 맞는 솔루션)


‘음향대포’ 들어본 강희락 전 청장 “이건 안돼” 자리 떠 (2010.10.07., 출처 :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442715.html#csidxfce8ffaaeb71c339d1d05d45d85bc00)

국산 지향성 음향장치 개발자인 이신렬(40) 박사가 경찰의 ‘음향대포 도입 과정’의 전말을 공개하고 나섰다. 이 박사는 5일 서울 강남구 방배동 ㈜에스엘오디오랩 사무실에서 <한겨레>와 만나 “지난 3월과 5월 두차례에 걸쳐 경찰 내부 시연회를 했는데 조현오 당시 서울경찰청장은 ‘공격음을 내보라’, ‘더 세게 틀어보라’고 요구한 반면 강희락 당시 경찰청장은 공격음을 잠시 듣고는 ‘이건 안돼, 됐다’며 손사레를 치고 자리를 떠나버렸다”며 “조 청장은 누구보다 공격용 음향대포 도입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박사가 경찰의 연락을 받은 것은 1월이었다. 당시 동대문기동단 장비계 관계자는 그에게 “지금 가진 스피커는 소리가 퍼져 대형 집회시 안내 방송을 제대로 할 수 없다”며 “방송용 차량에 부착할 지향성 스피커를 시연해달라”고 요청했다. 3월5일 잠실 한강 둔치에서 경찰이 보유한 기존 방송차와 이 박사가 개발한 지향성 음향장치 ‘쇼크웨이브’의 성능 비교 시연회를 열기로 했다.

이 박사는 “막상 시연회 장소에 도착해보니 미국 에이티시사의 지향성 음향장치 ‘앨라드’가 공격용 모드로 시연 준비를 마친 상태였고 예고없이 조현오 당시 서울경찰청장이 참석해 뭔가 잘못됐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방송용 시연’에 맞춰 출력이 낮은 스피커를 준비해간 이 박사는 “공격음을 내보라”, “더 세게 틀어보라”는 조현오 당시 서울경찰청장의 재촉에 당황했다. 그는 “애초 시연을 요청했던 동대문기동단 관계자는 내게 ‘갑자기 청장님이 방향을 바꿔 우리도 어쩔 수 없다’며 미안해 했다”고 말했다.

5월6일 시연회가 한 차례 더 열렸다. 이번에는 강희락 당시 경찰청장이 참석했다. 조현오 당시 서울경찰청장은 “150데시벨의 공격음을 내보내라”고 요구했다. 100미터 전방에서 공격음을 듣던 강 전 경찰청장은 50미터 부근까지 걸어오다가 “이건 안돼, 됐다”라고 말하며 손사레를 치며 자리를 떠났다. 이 박사는 “강 전 경찰청장에게 장비에 대한 설명을 하려고 준비를 해갔는데 그가 갑자기 가버려 다들 어쩔줄 모르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경찰청장의 반대로 ‘공격용 음향대포’ 도입이 어려워지자 다시 동대문기동단 차원의 ‘방송차량용 스피커’ 도입이 추진됐다. 이 박사는 출력을 낮추고 차에 부착할 수 있는 크기의 장비 개발에 돌입했다. 하지만 8월30일 조현오 경찰청장이 부임한 후 모든 상황은 되돌아갔다. 9월28일 경찰은 “공격용 음향대포를 도입하겠다”며 ‘경찰 장비의 사용기준 등에 관한 규정’의 개정에 나섰다.

‘공격용 음향대포 시연회’에 참석하라는 경찰의 연락을 받고 이 박사는 마음을 접었다. 이 박사는 “좋은 칼도 누가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다른데 장애물이 가득한 도심에서 민간인을 대상으로 150데시벨이 넘는 공격음을 내보낼 것을 생각하면 내 제품을 공급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2일 조달청을 통해 지향성 음향장비 입찰공고를 내며 “방송용으로만 쓰겠다”고 했지만 이 박사는 “150데시벨 이상 출력 가능한 공격용 미국산 음향장비를 사려고 하면서 무슨 소리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박사는 서울대에서 음향공학을 전공해 2005년 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지난해 ‘국방과학기술조사서 및 기술수준조사 전문위원’으로 위촉됐다. 미국, 이스라엘 등 외산 장비만 구입해 사용하던 민방위 사이렌 시스템을 연구해 무지향성 음향장비를 국산으로 대체한 인물이기도 하다. 임지선 기자 sun21@hani.co.kr

 

4 thoughts on “LRAD, 나쁘게 쓰이거나 좋게 쓰거나

  1. 현재 이신렬 박사 님은 소니캐스트에서 이어폰을 개발하고 계십니다.
    원래는 SF라는 DD드라이버를 전문적으로 생산하고자 하였으나 수요가 신통치않아 직접 샘플을 제작한다고 합니다.

    https://youtu.be/Ye_uWFE5taM
    본문 내용에 대한 영상

    https://youtu.be/KVYnlTDMFt0
    요즘은 이런 교육 영상도 올리십니다.

    https://youtu.be/cUWf3bjr2n4
    이신렬 박사님이 생산한 무선 이어폰.
    중국 QCY와 협업하였으나 드라이버와 사운드 튜닝은 이박사님께서 하셨습니다.

  2. 와우… 댓글 여러 개가… 이곳에 종합해서 적겠습니다. ^^

    1.
    “스피커 유닛 주파수 특성은 거짓이다?” 편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하는데요.

    개인적으로 몇 종 DIY 스피커를 만들어 본 적이 있습니다. 유럽의 S, 일본의 F, 중국 F, 기타 몇 개 회사들 접촉하고 측정 자료 달라고 했더니… 그게 참 어렵더군요.

    “0.00001불짜리 칩을 사도 백서가 몇 백 장인데 훨씬 더 비싼 물건 만들어 팔면서 왜 데이터 스펙을 안 주냐?” 논리로 따져야 약간의 반응이 있는 정도였습니다. 몇 개만 구매할 것을 눈치채고 그랬겠죠? 시뮬레이션도 안 해보고 주먹구구 네트워크 설계한다는 것이 좀… 시간 지나서 생각해보니 일견 이해를 할 수도 있겠더군요. 사실 그들도 답이 없고 자료의 유출은 이구동성 떠드는 사람들 많은 이 세상에서 괜한 피곤함과 분란을 만들어 낼 것이라 주저했던 것으로 이해를 하게 되었지요. 좋게 해석해서요.

    2.
    소니 디자인 서적은… 표지 디자인이 좀 독특합니다? 검은 물체는 일본 막부의 고성을 암시하는 것 같기도 하고 나일강 항해하던, 엔터프라이즈 항모 만큼 컸다는 고대 이집트의 거대 함선 같기도 하고 문자열은 왜 사각인지도 갸우뚱이고…

    3.
    댓글 별 본문들은… 오랜만에 보니까 남이 쓴 글처럼 느껴지더군요. 네. 처음 보는 것처럼… 생경했습니다. 희안한 일이죠?

    인터넷 세상에 적은 글에 대해서 누군가 읽고 (내용 불문) 의견 달아주시는 일은 대단히 고마운 일이라 생각합니다. 대부분은 그냥 지나가니까요. 고맙습니다.

    편안한 밤 되시기를…

    1. 1. 수십만원 대 이어폰을 생산하는 C사는 이어폰 측정 기기를 도입한지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그만큼 청감에 의존하는 경우가 흔합니다.

      2. 검은 물체는 소니가 생산하는 가정용 게임기인 플레이스테이션 4입니다. 가장 잘 나가는 기기를 전면에 배치했습니다.

      3. 댓글이 없으니 괜히 오기가 발동해서 더 적는 것 같습니다 ㅎㅎ

      1. 안녕하세요?

        기초 데이터 기반 Simulation, 어찌어찌 계측도 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평준화된 청감으로 마무리하는 게 바른 방법인 듯한데요? DIY 세상에서 또는 소량 전문 제품이라면 수용해야겠지만 찍어내기 대량 양산에서… 네… 그렇군요.

        PS4인 줄 전혀 몰랐습니다. 인터넷 글의 ‘PS4 Pro 500 Milion Edition’이라는 문구에서, 20년 채 안되는 기간 동안 어찌 하면 5억 대를 판매할 수 있던 것인지… 정말 대단합니다. 아휴~ 5억 대라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