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11월 19, 2018
Home > DATABASE > AKAI AT-K33 튜너 그리고 다이얼 회전검출

AKAI AT-K33 튜너 그리고 다이얼 회전검출

글쓴이 : SOONDORI(블로그 글 복사)

디오시스템을 구성하는 기기들을 살펴보면 디자인 자유도가 높은 것과 낮을 수 밖에 없는 것들이 있다. 예를 들어, 잡다구리 기능요소와 면(面)이 많은 카세트-데크는 미묘한 베리에이션을 주기 좋은 대상이고 뻔한 기능 타이머나 인티앰프는 그 보다는 제약이 있다 생각되고…

아카이 디자인은 다른 메이커들의 디자인과 다르다. 뭔가가 다르더라구.

어찌보면 약간은 투박한, 조금 다른 각도에서 면, 라인과 기능요소를 조합하는 습성이 있다고 생각해왔다. 예를 들어 며칠 전 눈에 띈 AT-22, AT-33 튜너(1980년대 초)의 경우, 상당히 간결한 디자인을 취하고 그러면서도 아카이스러운 느낌은 그대로 살아있다고 생각되었지. 흠… 다이얼 하나로 ANALOG를 전면에 내세웠으되 이런저런 버튼들 제거하고 면 안에 면을 배치하는 아이디어와 뭔가 투박스러운, 아카이스러운 맛이 조합된… ‘The simplest is the Best’주의를 따라간 제품이다.

(표제부 사진 출처 : http://www.kamatrina.de/2013_APR/AKAI_ATK33/1.JPG)

어떤 이는 다른 관점에서 아나로그에서 디지털로 넘어가는 과도기의 모호한 디자인이라고 정의할 수도 있겠으나… 어쨋든 똑깥은 기능요소, 구성요소를 가지고 파이오니어나, 테크닉스, 소니가 디자인을 했다면 또는 유럽 메이커가 디자인을 했더라면? 사뭇 다른 결과가 나왔을 듯하다.

(출처 : https://s-media-cache-ak0.pinimg.com/originals/5a/4f/9e/5a4f9eb265ba00b2ca5b2093f4221b6b.jpg)

소리가 좋고 나쁘고는 다른 차원의 것이니 그렇고… 성능수치들을 보건데 썩 뛰어난 성능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 흔히 보는 디지털 4련 튜너수준쯤? 이 녀석들은 청자가 에어 바리콘을 돌리면 그 정보를 읽어 적절히 FND로 표시하는 회로를 사용하고 있다. 당시의 사업적, 기술적 제약을 고려하여 그리 결정하였겠지. 뭐… 기준점 동기화만 틀어지지않는다면 방법은 상당히 간명함.

(▲ AT-K33, ▼ AT-K22. 시각적 관점에서 뭐가 달라? IF/MPX IC도 동일함)

어떻게 선국 주파수를 인지하고 표시하는 것일까?

궁금해서 회로도를 살펴보니… Local OSC 신호를 받고 그것을 M54459 IC로 적절히 분주한 다음에 LC7259 Counter IC가 숫자로 바꿔준다. 그 국부발진은 FM 신호처리 회로로 가는 것이니 한 번만 맞춰주면 둘이 따로 따로 틀어질 확율은 크지않겠다. 그러나 틀어지긴 하니까… 그것을 교정하기 위해 AM, FM 조정용 VR 두 개가 배치되어 있다. 뭐… 뻔한 논리네.

이렇듯 FND 등 여하한 수단을 이용해서 아나로그를 디지털적으로 표시하는 방법은 길고 넓적한 장광설의 지시창을 만드는 것보다는 싸고 프로트-커버에 주파수 인쇄하는 방식보다는 고급스럽고. 요즘이야 로터리-엔코더 하나 배치하면 빼도 박도 못하게 선국과 지시회로를 제어할 수 있겠다만 예전에는… 가능은 하되 돈이 많이 드는 솔루션이었을 것이다. 그런데 개인적 취향으로는 이런 구닥다리 방법론이 오히려 더 좋게 느껴진다는…

내가 과거에 집착하고 있는 것이겠지.

(AT-K33, 출처 : http://s312.photobucket.com/user/qboneus/media/akaituna004.jpg.html)

(▲ 확실한 상급기 AT-K03, 방식은 동일. ▼ 기본적으로 AT-K03과 같은 회로를 사용하는 V04. 출처 : http://img15.hostingpics.net/pics/356441DSC04755.jpg)

(상급기종 AT-V04의 다이얼 회전 검출방법.
SAE, 필립스, 피셔 등 몇 몇 튜너에서 사용되었는데… 이게 눈가리고 아웅하는 짓?
가변저항으로 Varicap 동작전압을 조정하고 신세사이저와 병행 선국한다는 논리는 좋지만 노후화가 필연적인 가변저항 때문에
수 십 년 지난 후 항상성있는 동작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듯.
당시에는 이게 제조자 입장의 한계였는가 보다.
출처 : http://audiokarma.org/forums/index.php?threads/akai-at-v04-very-nice.14900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