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2월 16, 2018
Home > DATABASE > Luxman A-373, A-353 인티앰프와 TD-375 튜너

Luxman A-373, A-353 인티앰프와 TD-375 튜너

글쓴이 : SOONDORI

단아한 디자인… 럭스만 기기들의 DNA가 그대로 들어 나는 인티앰프와 튜너. 그런데 기기 후면에는 Made in Korea 꼬리표가 붙어 있다. 누가 만들었을까? (표제부 사진 출처 : http://allearchiwum.pl)

■ Luxman A-373/A-377 인티앰프

(Luxman A-373 인티앰프. 출처 : http://www.hifi-wiki.de/index.php/Luxman_A-373)

90W@8오움, THD 0.008%, 10~70Khz, Phone(MM/MC)/Tuner/CD/AV/Tape-1/Tape-2, 10kg

(Luxman A-377의 내부. A-373도 유사한 구조. 출처 : http://album.volny.cz/p.vidlar/view.php?album_id=83388&view_page=2&browse_page=0#img)

아래 삼성전자 르네상스 인티앰트의 속내와 럭스만의 내부 구조는 매우 흡사하다. 다만,가로 폭은 르네상스가 약 35cm, 럭스만은 43cm(표준 오디오 사이즈)로 약 9cm가 작아진 만큼 우측 회로공간이 축소되었다. (또는 그 반대로 처리된 경우이거나)

(90W 출력기준 유사등급 삼성전자 RS-800A 인티앰프)

■ Luxman A-353/A-357 인티앰프

(Luxman A-353. 우상단 쉴드 블럭 안에 있는 것은 Phono 앰프. 출처 : http://www.eastelectronics.gr/wp-content/uploads/2013/12/DSC01886.jpg)

(Luxman A-357. 출처 : http://www.sthifi.com/bbs/talkview.asp?id=30784)

(70W 출력기준 유사등급 삼성전자 RS-900A 인티앰프. 모델 숫자가 높다고 성능이 더 좋은 것은 아닌, 전형적인 케이스)

■ Luxman TD-375 튜너

(TD-375 튜너와 A-373 인티앰프. 출처 : http://www.ebay.pl/itm/RARE-AMPLIFICATEUR-LUXMAN-A-373-TUNER-TD-375-revise-entierement-en-TBE-/162512247708)

(유사기기 T-353 내부. 출처 : http://www.hilberink.nl/codehans/luxman47.htm)

이상의 것들에 기초하여,

앞으로 삼성 르네상스 오디오 기기들을 언급함에 있어서 “럭스만 기판을 들여와…어떠하다”가 아니라 “삼성전자가 럭스만과 제휴하여 독립 기기들을 국내에서 OEM 생산/수출했고 몇 개 모델들은 재해석을 의뢰(*)하여 국내 판매용 모델들로 만들었다”라고 표현하는 것이 좋겠다. 닛산과 삼성의 협업, 구형 SM5 사례에서와 같이 이건희 회장이 오디오를 탐했기 때문에 그런 일들이 생긴 것이지만… 어쨋든 ‘아’ 다르고 ‘어’ 다르다.

* 관련 글 : 삼성전자 RS-800A, 럭스만에 기댐

* 일본 현지에 참조된 오리지널 모델이 없었다고 가정한다. 만에 하나라도 럭스만 기기를 단순하게 줄여 놓은 것이라면 RS-900A, RS-1100A에 출력 IC가 사용되었다는 사실과 충돌한다. 그러므로 삼성 르네상스 버전은 재해석, 재설계되었다고 간주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4 thoughts on “Luxman A-373, A-353 인티앰프와 TD-375 튜너

  1. 삼성이 럭스만을 소유했던 이력이 있는데, 모르시나보네요. 94년부터 99년 사이 럭스만의 모회사였던 럭스사의 지분을 인수하여, 직접적으로 럭스만 브랜드를 소유했던 적이 있습니다. 그 시절 기술 협력 차원에서 삼성과 럭스만 엔지니어들이 함께 개발된 모델들이 럭스만 혹은 삼성 제품으로 판매되었습니다.

  2. 안녕하세요?

    아주 오래 전, 직장 초년병 시절에 남동생에게 선물하고자 당시 가장 비쌌던 삼성 포터블 카세트 샀습니다. 십 수 년 후 몇 번 쓰지도 않은 것을 다시 받았는데요… 들어보었더니… 지금 기준으로는 당연히, 과거 기준으로도 별로인 기기였습니다. 그날 이후 삼성오디오에 대한 실망이 머리 속에 콱! 박혀 버렸지요.

    그러다가… 지난 6년간? 오디오에 몰입하면서 알게 된 많은 것들에 의해서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인켈도 애증의 감정을 갖고 있는 것처럼… 아무튼요.

    사람들은 르네상스 기기에 대해 종종 어떤 말을 합니다. 그리고 그 이야기가 인터넷에 남아 다른 누군가에게 계속 전달되죠. 가장 대표적인 게 “럭스만 기판을 쓴…”

    저는 늘 이 말이 답답한데요.

    ‘기판’의 의미가 뭔지 모르겠지만… “기판을 갖다 쓴다”함은 짐짓 나사 포함 모든 것을 그대로 가져와 만들었다는 식으로 이해되지 않을까요? 당시 삼성 엔지니어들 놀고 있었던 것 아닐 터이니 “럭스만 과 협력해서 무엇을 만든…”이런 정도의 표현이 맞는 것 아닌가 싶고. 아무리 생각해 봐도… 적어도 국산 르네상스는 삼성 엔지니어들이 독립적으로, 주도적으로 만들었다고 생각되는걸요?!

    평안한 주말 보내시기를…

    p.s. 네. 삼성의 럭스만 인수 건은 잘 알고 있습니다. 럭스만 오디오가 SM5 자동차에 달려 나오던 때도 있었고. 그리고 르네상스의 IC 어떤 것일까 궁금합니다. 혹시나… 알고 계시면요? 그 다음에… 댓글과 특히, 서음전자에 대한 도움의 말씀들은 따로 정리해서 문구를 수정토록 하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3. 똑같은 답답함을 이 블로그에서 제가 느끼고 있습니다. 여기저기 사이트나 블로그에 돌아다니는 잘못된 소문의 내용은, 그냥 무지에서 출발한 것이니 지나쳐도 상관 없겠으나, 그것이 전문화된 글로 정리된다면 이는 왜곡의 출발점이 될 것입니다. 누군가가 그렇게 잘못 해석된 내용을 그대로 믿고 또다른 활자화를 통하고, 그것이 반복 확대 되면서, 사실처럼 굳어질 수도 있겠지요. 제가 일부러 답글을 다는 이유도 제가 할 수 있는 한에서, 그러한 오류를 바로 잡고 싶어서 입니다. 국산 제품에 대한 관심과 애정은 고맙게 생각합니다만, 잘못 오해한 내용들, 예를 들어 SAE 와 인켈의 관계에 대해 “제조자 인켈이 설계자를 흡수통합했으나 수출을 위해 OEM 브랜드를 사용”이라는 식의 표현을 보면 저도 가슴이 답답해집니다.

  4. 하… 그렇군요.

    저도 늘상 조심스러운 면이 많이 있으니 일단 셔우드-인켈에 관한 급한 불부터 끄기로 하고…. 어떤 내용으로 기술되는 것이 맞을까요? 생각해 두신 정확한 표현을 말씀을 해주시면 고쳐놓겠습니다.

    다음부터는 좀 더 찬찬히, 면밀하게 조사를 하고 글을 올리도록 하겠고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