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10월 18, 2018
Home > DATABASE > 다시 보고 싶은 국산 모델들, 삼성전자 Emperor 시리즈

다시 보고 싶은 국산 모델들, 삼성전자 Emperor 시리즈

글쓴이 :  SOONDORI

90중반 년대 삼성전자가 도전했던 하이엔드 오디오, 엠페러시리즈. C-01/C-03 프리앰프, M-30S/M-15S 파워앰프, SP-01/SP-03스피커로 구성된다.

이 제품들과 1998년 5월 판매가 개시된 일본 Nissan Altima 참조 르노삼성  SM5 시리즈, 2016년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 보도 TV화면에서 살짝 공개되었던 시가 2억 원 대 프랑스 Focal社의 ‘그랜드 유토피아’ 스피커는 살짝 겹치는 것이 있다.

‘무엇을 심하게 좋아했던 재벌가 인사의 과감한 시도’

진도 불문하고 결과적으로 모든 것이 취미생활의 확장판으로 끝이 났지만 그의 독특하고 호기로운 문화적 취향은 국산 자동차와 국산 오디오 변천사에 유의미한 흔적들을 남겼다.

(M-30S 파워앰프)

아쉬운 점은 이 기기들을 미국 Madrigal Audio Lab社(마크 레빈슨), 미국 Hales Design Group社가 설계,제작했다는 사실. 당시 삼성전자 개발팀의 능력으로는 단기간 내 제왕의 지시를 따를 수 있는 유일한 방법론이었을 것이다.

(C-01 프리앰프. 출처 : http://www.thevintageknob.org/museum/pics_v2.php?c=1&x=414&t=0&s=1&n=1)

(출처 : http://www.my-hiend.com/leoyeh2/2014b/daily002290.jpg)

그 엄청난 업무 압박 속에 여러가지 수고로움이 많았을 삼성전자 개발팀 엔지니어들은 뭘 했던 것일까? 불 보듯 뻔한, 그 힘든 개발야사들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만큼 그 분들 꽤 답답할 듯. 다소 억울하겠지만… “사람들은 늘 과정을 보지 않고 마지막 치장의 문구만 기억한다” (표제부 사진 출처 : http://www.thevintageknob.org/samsung-M-30S.html)

(SP-01 스피커.  SP-03에서는 몇 개 유닛 삭제. 출처 : http://1001hifi.blogspot.kr/2016/10/samsung-high-end-audio1996.html)

[ 관련 글 ]
삼성전자 RS-800A, 럭스만에 기댐
Luxman A-373, A-353 인티앰프와 TD-375 튜너
삼성전자가 잃어버린 최초 라디오
다시 보고 싶은 국산 모델들, 삼성 소노라마 시리즈 (1)
다시 보고 싶은 국산 모델들, 삼성 소노라마 시리즈 (2)


삼성, 고급오디오 “엠페러” 발표(발행일 : 1995.12.05, http://www.etnews.com/199512050037)

삼성전자가 4일 고급 오디오시장을 겨냥해 1년여동안 준비해온 “엠페러”를 발표해 앞으로 오디어시장에서 어떤 평가를 받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채널당 3백W의 고출력을 자랑하는 파워앰프(모델명 M-30S)는 채널간의 상호간 섭을 막기 위해 좌우 독립형의 “듀얼 모노” 방식을 채용했고 고급 음질 재생 을 위해 오디오용 전문부품만 사용했다.

또 음향의 변화에 따라 스피커가 요구하는 힘을 순간적으로 얻을 수 있도록대용량의 전원공급능력을 갖췄고 기기내 소자의 온도차이로 생기는 음질의 변화를 막기 위한 “OTSC시스템”을 채용했다.

프리앰프(C-1)는 음질의 조화를 위한 디스크리트앰프방식을 적용했는데 아날로그 디스크를 재생할 때 음질의 손실이 없도록 포노(Phono)이퀄라이저를 장착했다. 이 앰프는 또 6백단계의 미세한 음량 설정이 가능한 디지털방식의음량조절기능도 갖췄다.

이들 앰프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8월 세계적인 오디오전문업체인 미국 마드 리갈사와 기술협력을 시작한 지 1년여만에 내놓은 야심작이다. 내년초부터 본격 판매될 두 앰프의 소비자가격은 각각 7백만원대、 5백만원대로 잠정 책정됐다. 삼성전자는 “두 앰프는 매킨토시、 마크레빈슨、 마란츠 등 세계적인 브랜 드와 견줄 만한 제품”이라며 “연간 7백억원으로 추정되는 국내 고급 오디오 시장에서도 이들 외산제품과 충분히 겨룰 만하다”고 주장했다.

또 내년 상반기중으로 미국의 스피커전문업체인 헤일즈디자인그룹과 공동 개발한 1천만원대의 고급스피커시스템과 자체 개발한 CDP를 잇따라 선보여 고급오디오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애초 앰프와 함께 선보일 것으로 예상했던 스피커시스템은 지나치게무겁다는 지적에 따라 삼성전자가 최근 무게를 줄이는 작업에 들어가 이날 발표하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현재 개당 2백kg에 달하는 스피커시스템의 무게를 개당 1백20kg으로 줄일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화수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